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uccessful Aging

정보마당

정보마당 언론보도

언론보도

[서울신문] “노인복지법 개정으로 초고령사회 대비해야”

관리자|2023-03-13 18:04:21|조회수 1,418|댓글 : 0

 

지난 1일 9대 임기를 시작한 박노숙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회장이 12일 서울신문과 만나 노인복지 향상을 위한 과제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제공

 

 

 

“현행 노인복지법은 고령사회를 예측하지 못했던 40여년 전에 제정됐습니다. 사회복지인의 고용 안정

 

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개정해 초고령사회에 대비해야 합니다.”

 

우리 사회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로 흔히 저출산이 꼽힌다. 그러나 그에 못지않은 사안이 노인복

 

지 문제다. 2025년에는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비중이 20%를 넘기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한다. 여기에

 

2021년 기준 노인빈곤율은 43.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고치이자 평균치(13.1%)의

 

세 배를 웃돈다. 우리 사회가 아이 울음소리를 키우는 동시에 어르신을 보호하는 두 가지 과제의 해법

 

을 고민해야 하는 까닭이다.

 

어르신 복지의 최일선에는 전국 350여곳의 노인복지관이 자리하고 있다. 전국 노인복지관을 대표하는

 

단체는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다. 이곳의 박노숙 회장은 2020년부터 3년간 8대 회장을 역임한 데 이

 

어 지난달 재임에 성공해 지난 1일부터 9대 회장을 맡고 있다. 서울 양천구 목동어르신복지관장을 겸

 

임 중이다.

 

박 회장이 꼽는 노인복지 강화를 위해 시급한 과제는 노인복지법 개정이다. 박 회장은 12일 서울신문

 

과 만나 “사회복지사 중 정규직 비중이 절반 이하에 그치면서 노인복지의 질적 향상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법안과 시행령 등의 개정으로 정규직 비중을 높이고 처우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

 

다”고 말했다. 노인 정신건강 관리를 위한 상담사의 복지관 배치도 목표 중 하나다.

 

하반기에는 한국사회복지사협회 등 30여개 복지 관련 직능단체 및 학회 등과 함께 사회복지정책대회

 

를 열 계획이다. 박 회장은 “대회를 통해 복지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대안을 제시해 정당들이 내년

 

총선 과정에서 어르신들이 안심할 수 있는 정책을 내놓을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학계, 복지 전

 

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는 자문위원단 발족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역단체별로 격차가 큰 노인복지 환경의 상향 평준화도 절실한 과제다. 박 회장은 “지방소멸을 막고

 

지역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서라도 비수도권에 거주하는 어르신들도 충분한 복지 혜택을 제공받아야

 

한다”면서 “지역사회 복지 인프라의 확충을 위해 중앙 및 지방정부와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덧

 

붙였다.

 

 

이두걸 기자

 

 

 

출처: 서울신문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345567?sid=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