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uccessful Aging

정보마당

정보마당 사회복지소식

사회복지소식

[정책공간] '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 지침개정' 치매환자 지원을 확대합니다(보건복지부)

관리자|2024-02-01 17:51:26|조회수 211|댓글 : 0

출처 :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21543번

 

‘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 지침 개정’ 치매환자 지원을 확대합니다.

 

-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 전국 실시,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확대 권고

 

- 장애인 위한 치매검사 절차 마련 등 치매환자 지원 강화 

 

 

 

 <요약본>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월 31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치매정책 관련 사업의 내용 및

 

운영 기준 등을 담고 있는 ‘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보건복지부 지침)를 개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 지침 개정은

 

 

▲돌봄 사각지대 치매환자에게 맞춤형 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안심센터의‘맞춤형 사례관리 운영모델’

 

전국 확대

 

 

▲지방자치단체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의 대상 확대 권고

 

▲치매안심센터에 현행 치매 검사가 어려운 장애인을 위한 검사 절차 마련

 

▲장기요양 5등급 치매환자 등에 대한 치매안심센터 쉼터 이용 편의 제고 등 치매 환자 지원

 

을 확대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개정된 지침은 지방자치단체 및 유관기관 등에 전자파일 형태로 배포되었으며, 보건복지부 인터넷 누리집에 2월

 

중 제공할 예정이다. 

 

 

 

 * 보건복지부 누리집(http://www.mohw.go.kr) > 정보 > 법령 > 훈령/예규/고시/지침)

 

 

 

 

 보건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이번 개정 지침은 돌봄 사각에 처할 수 있는 치매환자들에게

 

 

개선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토록 하는 한편,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확대, 장애인 치매검사 편의 제고 등

 

 

지난해 국정감사의 지적 사항을 감안하여 지원을 강화하도록 하였다”라고 강조하며,

 

 

“더 많은 치매환자들이 국가의 치매 관련 지원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상세본>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월 31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치매정책 관련 사업의 내용 및

 

 

운영 기준 등을 담고 있는 ‘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보건복지부 지침)를 개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2024년 치매정책 사업안내’ 지침 개정은

 

 

▲돌봄 사각지대 치매환자에게 맞춤형 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안심센터의‘맞춤형 사례관리 운영모델’

 

전국 확대

 

 

▲지방자치단체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의 대상 확대 권고

 

 

▲치매안심센터에 현행 치매 검사가 어려운 장애인을 위한 검사 절차 마련

 

 

▲장기요양 5등급 치매환자 등에 대한 치매안심센터 쉼터 이용 편의 제고 등 치매 환자 지원을 확대하는 데 중점

 

을 두었다.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사례관리 전국 확대>

 

 

 

 ㅇ 지난해 18개 치매안심센터에 시범 적용했던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사례관리 운영모델’을

 

2024년 상반기에 전국 256개 센터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맞춤형 사례관리 운영모델’은 독거?고령?부부치매 등 돌봄 사각지대 치매환자에게 치매

 

안심센터에서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거나 외부의 복지?의료 지원과 연계하는 사업이다.

 

 

   - 이번 개정에서는 2023년 18개 치매안심센터의 시범 적용 결과를 근간으로 사례관리 기능 고도화를 진행하였으며,

 

대상자 선정기준 체계를 명확히 하여 전국적으로 실시하도록 하였다.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

 

 

 ㅇ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 지원 대상자 선정 소득기준을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에서 기준 중위소득 140%

 

이하까지로 확대를 권고하였다.

 

 

  * 치매환자의 치매 관련 진료비 및 약제비 건강보험 본인부담금 실비를 연간 36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

 

 

이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의 지적, 제4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21~2025) 등에 따라 치매

 

진료비 및 약제비 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이 지방자치단체에 자율성이 부여된 지방이양사업(2022년~)임

 

을 고려하여, 지방자치단체의 사정에 맞게 확대 시행할 것을 권고한 것이다. 

 

 

 

〔참고〕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소득기준 완화 지자체 현황(2023.12월 기준)

 

 (기준 중위소득 140% 이하) 인천광역시,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

 

 

 (소득기준 폐지) 경기도 안성시·양평군, 강원도 태백시, 충청남도 예산군, 전라북도 전주시·

 

 

군산시·남원시·완주군·진안군·순창군·부안군, 전라남도 목포시·순천시·광양시·함평군·영광군,

 

 

경상남도 창녕군·합천군 

 

 

 

 

<장애인 대상 치매안심센터 치매검사 절차 마련>

 

 

 ㅇ 현행 치매안심센터의 치매검사는 다음 3단계로 진행 중이다.

 

 

   ① (선별검사) 인지선별검사(CIST*)로 인지기능을 평가하여 치매 진단검사가 필요한 자를 선별 

 

 

     *  한국형 치매 선별검사로, 지남력·기억력·주의력·언어기능 등 인지기능을 간략하게 평가하여

 

 

인지저하 여부를 파악하는 검사(Cognitive Impairment Screening Test, CIST)

 

 

   ② (진단검사) 치매안심센터(협력의사) 또는 협약병원에서 신경심리검사 등을 실시하여 치매 여부를 진단

 

 

   ③ (감별검사) 치매로 진단된 환자에 대해 뇌영상 검사 등 보다 정밀한 검사를 실시하여 치매 원인을 분석    

 

 

  - 그동안 일부 장애인은 신체 기능 장애 등으로 인지선별검사(CIST)가 곤란하였으며 이러한

 

 

애로사항을 감안하여, 등록장애인 중 인지선별검사(CIST)가 불가능한 경우, ‘설문지를 통한 선별

 

 

검사’(SMCQ 또는 KDSQ)* 등으로 대체 실시하고, 검사 결과‘인지기능저하 의심(6점 이상)’으로

 

 

판단되는 경우, 치매안심센터 협력의사 면담 후 바로 협약병원에서 감별검사로 치매를 진단받을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였다.

 

 

   * SMCQ(Subject memory Complain Questionnaire) : 주관적기억감퇴척도

 

 

     KDSQ(korean dementia screening questionnaire) : 한국판 치매선별 설문지

 

     

 

 

<치매환자쉼터 이용대상 확대>

 

 

 ㅇ 기존에는 장기요양 등급 판정 치매환자 중‘인지지원등급’*만이 치매사례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치매안심센터의 치매환자쉼터를 이용 가능했으나, 2024년부터는‘장기요양 5등급’**도 가능하도록 하였다. 

 

 

     * (장기요양 인지지원등급) 치매환자로서, 장기요양인정 점수가 45점 미만인 자 

 

  ** (장기요양 5등급) 치매환자로서, 장기요양인정 점수가 45점 이상 51점 미만인 자

 

 

 개정된 지침은 지방자치단체 및 유관기관 등에 전자파일 형태로 배포되었으며, 보건복지부

 

 

인터넷 누리집에 2월 중 제공할 예정이다. 

 

 

 * 보건복지부 누리집(http://www.mohw.go.kr) > 정보 > 법령 > 훈령/예규/고시/지침)

 

 

 보건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이번 개정 지침은 돌봄 사각에 처할 수 있는 치매환자들에게

 

 

개선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토록 하는 한편,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확대, 장애인 치매검사 편의 제고

 

 

등 지난해 국정감사의 지적 사항을 감안하여 지원을 강화하도록 하였다”라고 강조하며, “더

 

 

많은 치매환자들이 국가의 치매 관련 지원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

 

 

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