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바로가기

공지사항

노년을 건강하게, 세상을 아름답게

HOME 공지사항 협회소식

협회소식

 
작성일 : 17-11-28 17:15
[전용만회장_인터뷰] 고령사회 진입 계기 노인 차별 기획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7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5&aid=00027… [32]



경주·안동·밀양·거제·횡성·평창 등에 없는 것은? 노인복지관

복지 선진국에도 없다는 노인복지관
노인추월시대에 복지 구심점 역할
전국 41개 지자체 복지관 '0'
재정 허약한 지역 노인 소외
서울 강남구에 7개 전국 최다
서울·수도권과 경상·강원 양극화
고령사회 진입 계기 노인 차별 기획 (하편)
서울 구로구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한글 수업을 듣고 있다. 노인복지관은 지역 내 노인들에게 저렴한 식사, 의료 서비스, 여가 생활 등을 지원하는데, 이같은 복지관이 하나도 없는 지역이 전국에 41곳이나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김수환(76) 씨는 일주일에 사흘은 노인복지관에 간다. 식당에서 한 끼에 3000원 하는 점심도 먹고 도서실에서 책을 읽는다. 상주하는 의사·간호사를 찾아가면 혈압을 재주고 건강 상담도 해준다. 물론 무료다. 예전엔 요가 수업을 듣기도 했다. 김 씨는 “복지관에서 친구도 만들고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좋다”며 “대부분 오전에 와서 점심을 먹고 오후 5시까지 시간을 보내다 간다”고 말했다. 

이처럼 노인복지관은 지역 사회의 노인들에게 취식·의료·여가 등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복지 선진국에도 좀처럼 보기 드문 인프라다. 그러나 모든 지역의 노인들이 복지관 혜택을 누리진 못한다. 김 씨가 사는 서대문구에는 노인복지관이 총 5개가 있지만 하나도 없는 지역도 전국에 수십 곳이다. 

복지관은 대부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몰려 있다. 2016년 말 기준 전국 347개 노인복지관 가운데 37%가 서울(74개)·경기(54개) 소재다.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가 복지관을 보유했고 강남구에만 7개가 있다. 대전광역시·전주시 전체와 맞먹는다. 은평구(6개)·성북구·도봉구·서대문구·수원시·성남시(5개) 등이 뒤를 잇는다. 전국 41개 시·군·구에는 노인복지관이 한 개도 없다. 경남북과 강원도가 주로 그렇다. 경북에는 경주·안동 등 9개 시·군에 한 곳도 없다. 경남은 밀양·거제 등 8곳이, 강원은 횡성·영월·평창 등 8곳이 없다. 

경북 경주시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4만 7000여 명에 달하는 데도 아직 복지관이 없다. 2018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김기호 노인복지팀장은 “시 의회와 협의해서 5년 전부터 복지관 설립을 추진 중”이라며 “그전부터 지으려고 노력했지만 예산 확보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노인 인구 2만 6000여 명인 경기 양주시도 내년 가을 개관을 목표로 건물을 짓고 있다. 이관희 노인시설팀장은 “과거엔 농촌 지역이다보니 노인들이 복지 혜택에 대해 잘 모르셔서 수요가 약했는데 최근 신도시가 생기면서 복지시설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고 말했다. 

2005년 노인복지 사업이 지방이양사업으로 넘어가면서 노인복지관은 지자체가 모든 재정을 부담하게 됐다. 각 지자체의 재정 상태에 따라 노인 복지 예산의 편차가 커졌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전용만 회장은 “사회복지사 등 전문 인력이 배치된 노인복지관은 지역 내에서 노인복지 전문가 역할을 한다”며 “복지관이 없으면 전문성이 낮은 지자체 공무원이 모든 일을 맡게 되고, 그러다 보면 서비스의 질이 낮아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민영·정종훈·박정렬·백수진 기자 ssshin@joongang.co.kr 

 
   
 

family site